▒ 기/독/북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Shopping /HOME/떊븰깮솢/떊븰씪諛
 
 
    신앙생활
    목회
    신학
    기독교문학
    주석/전집류
    기타서적
    정기간행물
    CD제품
    새책코너
    900원코너
    일반서적
    대학서적
    어린이
    청소년 문고
    일반 문학


 
◈ 나마스떼 닥터 양! : 한국인 의사의 따뜻한 희망이야기
   
 
  도서코드 >>  80277
  도 서 명 >>  나마스떼 닥터 양! : 한국인 의사의 따뜻한 희망이야기
  출 판 사 >>  생명의말씀사
  저 자 >>  양승봉.신경희
  상 태 >> 
  출판년도 >>  2008
  포인트 >>  20 원
  판매가격 >>  6,900
  구입수량 >>   재고:1권(개)
 
서 적 소 개
가난한 나라의 가난한 의사
히말라야, 네팔에서 인술을 펼치고 있는
한국인 의사의 따뜻한 희망이야기!

KBS <한민족리포트>가 꼽는 자랑스런 한국인!
KBS 9시 뉴스방영 \'히말리야에서 꽃핀 한국의 슈바이처\'
KBS 특파원 현장리포트, \'네팔, 가난한 자들의 희망\'
EBS 2007년 <명의> 송년특집 \'히말라야에 심은 희망\'

\"네팔에 내가 와서 대단한 일을 한다거나 위대한 사람이 된다거나 그런 건 아니었어요. 그저 내 눈에 보이는 구멍난 곳을 메워주고 싶었어요. 내가 할 수 있는 한 그 자리를 채워주고 싶었습니다.\"

>> 출판사 서평
본서는 저자가 14년간 네팔 산골마을에서 외과의로 살면서 만났던 네팔 사람들과 그들을 위하여 의사에게 보장된 안락한 삶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을 희생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기록이다. 마치 히말라야 산골짜기의 외딴 마을에 와 있는 듯한 생생한 느낌으로 이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비록 세계 빈민국 10위 안에 손꼽힐 만큼 가난하고 희망이 보이지 않는 척박한 땅이기도 하지만, 이들이 있기에 아직 희망이 남아있는 땅이기도 하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마치 셰르파의 도움으로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것처럼 우리를 하나님의 사랑과 희망으로 인도할 것이다.

‘나마스떼’라는 말은 “당신 마음에 있는 신에게 경배를 드립니다”라는 네팔 인사말이다.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안녕하세요” 쯤 될 것이다. 물론 크리스천들은 ‘나마스떼’ 대신, ‘저어머시’라고 인사한다. 이 말은 “예수님은 우리의 승리가 되십니다”라는 의미다.

>> 본문 중에서
나이가 드는 걸까요? 개인적으로는 요즘 들어 지난 세 월을 복기해보는 일이 부쩍 잦아졌습니다. 의과대학에 들어가고, 아내를 마나서 가정을 이루고, 병원에서 일하면서 크리스천 의료인들과 교제하고, 선교사로 지원하고, 뉴질랜드에서 훈련을 받고, 오지 병원에 부임했다가 카트만두로 나와 오늘에 이르는 과정을 마음속으로 하나하나 따라 갑니다. 네팔에 들어와 적잖은 세월을 보내는 동안 무던히도 많은 언덕과 비탈길을 오르내렸습니다. 문득 선교사로, 의과의사로 이곳에서 지냈던 13년이 자전거 타기와 참으로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욕이 앞서서 무작정 달려 나갔다가는 지쳐 떨어지기 십상입니다. 앞만 보고 내달리면 속도는 다소 빠를지언정 주변을 일일이 살피기 어렵습니다. 목표에만 정신을 빼앗기면 목적을 잃어버립니다. 고생하러 자전거를 끌고 나선 게 아닌 것처럼 고행하러 선교지에 나온 것도 아닙니다. 지도를 잘못 읽으면 갔던 길을 한참이나 되돌아와야 합니다. 고단한 오르막 뒤에는 신나게 달릴 수 있는 비탈길이 기다립니다. 위험을 피할 수는 없지만 그때마다 도움의 손길이 나타납니다. 공기 펌프를 잃어버리고, 체인이 끊어지고, 논두렁에 처박히기도 했지만 언제나 돕는 손길이 나타났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 자전거 수리점이 있었고, 지나던 차가 실어다주기도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뜻밖의 복병을 만나 사역을 접어야하는 게 아닐까 고민할 때면 어김없이 구원의 메시지가 도착하곤 했습니다. 성경말씀이나 상담 전문가의 조언, 동료 선교사, 네팔 교회 크리스천, 아름다운 자연 등 통로는 다양했지만 주제는 언제나 사랑과 평안, 위로였습니다.







추천의 글 1 - 닥터 양의 탐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추천의 글 2 - 타고난 의사가 아닌 다듬어진 명의
여는글 - 네팔 13년, 한나절 신나는 사이클링처럼

1부 봄, 미지의 땅을 향하여

다음을 알 수 없으므로 더 흥미로운 길
보이지 않는 손길은 언제나 작업중
이겨내거나 또는 적응하거나
섬김, 성실과 겸손으로
로버트와 루스, 황금기 초입에서 만난 친구


2부 여름, 그 황금기의 기억

황금기의 첫 아침
레스 도난, 세대를 건너 이어지는 헌신
인모, 선물로 또는 사랑의 빚으로
가운을 입은 예수님의 초상
억울한 감정을 다스리는 법
낙원의 불청객
가난이 죄가 되지 않는 네팔을 위하여
사랑만이 대안이다


3부 가을, 무르익은 열매는 창고에 쌓이고

크리슈나를 털고 크리스티나로
인드라가 유혹을 견딜 수 있을까요?
킴의 변신은 끝나지 않았다
찬드라, 복음 들고 산을 넘는 전도자
진정한 혁명은 어디서 시작되는가


4부 겨울, 그리고 다시 봄
추울수록 새로운 봄기운

비교하면 눈이 탁해집니다
농부가 떠난 들판에도 봄은 오는가
기로에 선 선교병원, 대안을 찾아라

닫는글 - 함께 뛰어주시겠습니까?
감사의 글 -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편집자 후기 - 삶으로 전하는 한 편의 명설교

\"양승봉 선교사님은 네팔의 희망일 뿐 아니라, 한국의 희망이기도 하다. 그의 이웃 섬김은 개인을 넘어, 과거에 한국이 이웃 나라에
진 사랑의 빚을 상환하는 의미가 있다. 이 책이 전하는 휴먼 드라마가 한국과 네팔, 그리고 지구촌의 모든 열방을 이웃으로 엮는 새
희망이기를 기도하고 싶다.\"
- 이동원 목사, 「지구촌교회」

\"양승봉 선교사는 네 개의 팔을 가지고 있다. 두 팔로는 수술을 하고, 두 팔로는 네팔 사람들을 껴안는다. 보이진 않지만, 그를 통해
내미는 두 팔은 아마 하나님의 것임이 분명하다. 히말라야 산골에서 14년 동안 기록한 이 섬김의 일기는 우리를 가장 아름다운 사랑과
희망으로 인도해 줄 것이다.\"
- 박상은 원장, 「안양 샘병원 의료원장, 한국누가회 이사장」

\"가난한 네팔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고난을 감내하면서도 오히려 즐거워하는 양 선교사는 정말 멋지고 가치 있는 삶을 살고
있다. 오늘날 의료사역만큼 효과적인 선교전략은 없다. 그의 사역과 생각을 기록한 이 책은 읽는 이에게 진한 감동을 줄 뿐 아니라
많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좋은 자극과 교훈을 줄 것이다.\"
- 손봉호 총장, 「동덕여대」

\"의료혜택의 오지, 네팔에서 보여준 양승봉 선교사의 사역은 아프가니스탄 사태로 인해 오해를 받고 있는 기독교 선교의 참모습을
우리에게 감동적으로 전해준다. 한국교회 모든 분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 박중식 목사, 「평촌새중앙교회」

\"나는 지난 27년간 그의 여정을 지켜보면서 선교사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는 자명한 사실을 거듭 확인하게 되었다.
내가 지켜본 양승봉 선교사는 자기를 드러내거나 자신에 대해 요란하지도 않다. 그의 신실한 섬김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점차 그의 활동이 알려지게 되었을 뿐이다. 나는 그의 소박한 인간미와 변함없는 주님 사랑에 늘 감동했다.\"
- 이상규 목사, 「고신대 신학대학원장」

\"한국에서의 편안한 생활을 뒤로하고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네팔의 가난한 환자들을 위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 14년 째 봉사하고
있는 양승봉 선생님의 이야기를 접하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그는 정말 자랑스런 한국인입니다.\"
- 박수홍, 「방송인」

\"하늘 아래 가장 높은 나라, 그러나 삶의 질에 있어서는 가장 낮은 나라인 네팔에서 저자가 보여준 사랑과 희생의 정신은 ‘히말라야
에서 꽃피운 한국의 슈바이처’라고 불리기에 충분했다.\"
- 박유준 PD, 「EBS」

양승봉

양승봉 선교사는 1982년 부산의대 졸업, 고신의료원에서 일반외과 수련을 마쳤으며, 3년간 군의관 복무 후 김해복음병원 외과 과장으로 일했다. 의과대학시절 누가회(CMF)를 통하여 선교에 눈을 뜨고, 선교에 부담감을 가졌으며, 선교의 부르심에 순종하게 되었다.
신경희

신경희 선교사는 1984년 이화여대 특수교육과를 졸업했으며, 부산구화학교 교사로 일했다.

 


Copyright ⓒ 2001 기독북. All Rights Reserved E-MAIL : pcline26@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411-90-72059. 사업장주소: 목포시 산정동 1755-13 기독북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0446호
전화 061-272-5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