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독/북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Shopping /HOME/떊븰깮솢/떊븰씪諛
 
 
    신앙생활
    목회
    신학
    기독교문학
    주석/전집류
    기타서적
    정기간행물
    CD제품
    새책코너
    900원코너
    일반서적
    대학서적
    어린이
    청소년 문고
    일반 문학


 
◈ 삭개오의 고백
   
 
  도서코드 >>  80933
  도 서 명 >>  삭개오의 고백
  출 판 사 >>  가치창조
  저 자 >>  E.K. 매일리
  상 태 >> 
  출판년도 >>  2009
  포인트 >>  20 원
  판매가격 >>  4,500
  구입수량 >>   재고:1권(개)
 
서 적 소 개
잘 차려입고, 많이 배웠으며, 부유했던 삭개오. 대체 무엇이 그로 하여금 모든 품위를 내던지고 대낮에 인파를 뚫으며 길 한복판에 있는 나무 위로 올라가게 한 것일까? 수치를 무릅쓰고 그가 그런 행동을 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그리고 평소의 그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던 돌발행동을 하게 만든 것일까?

『삭개오의 고백』은 성경 속 인물인 \'삭개오\'의 일화를 동화 형식으로 구성한 책으로, 나무를 오르고 내려오는 그의 행동을 통해 그리스도인이 가져야할 영성에 대해 적고 있다. 평생 나무의 등을 밟듯 다른 사람의 등을 밟으며 살아온 삭개오는 어려운 이웃의 피를 빨아먹는 흡혈귀 같은 세리였다. 그런데 그런 그가 예수를 만났다.

삭개오는 이 순간을 놓치지 않는다. 그리고 예수의 말대로 “나무 아래로” 내려온다. 저자 E. K. 베일리의 말처럼 그가 매달려있던 “절망의 나무에서, 교만의 나무에서 그리고 죄의 나무에서” 미끄러져 내려오는 것이다. 그가 깨닫지 못했던 삶의 이면을 향해, 구원과 영생이 있는 진리를 향해, 이제까지의 삶과 다른 전혀 새로운 인생을 향해…… 나무 아래로. 이 뽕나무 사건은 그에게 있어 이제까지의 삶(과거)과 결정적 만남(현재) 그리고 앞으로 남은 삶(미래)까지를 모두 보여주는 삭개오 삶 전체의 축소판이다.

삭개오에게 그러셨던 것처럼, 오늘 예수님은 죄로 가득한 우리들에게도 \'어서 내려오라\'고 말씀하신다. 삶의 많은 것들을 움켜쥔 지금 이 자리를 떠나, 그 나무 아래 삶으로.



저자 소개
작가파일보기 관심작가알림 신청 역 : 문지혁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사창작과 전문사를 졸업하고, 뉴욕대학교에서 인문사회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뉴욕대 동아시아학과에서 한국어를 가르쳤다.
2010년 네이버 [오늘의 문학]에 단편소설「체이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소설집 『사자와의 이틀밤』, 장편소설 『P의 도시』 『체이서』, 여행에세이 『뉴욕』 『홋카이도』가 있고, 옮긴 책으로 『끌리는 이야기는 어떻게 쓰는가』『호세아』『코끼리 믿음』 등이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글쓰기와 소설 창작을 가르치고 있다.
저자 : E. K. 베일리

1975년 텍사스에 있는 콩코드 미셔너리 침례교회를 세우고, 권익을 박탈당한 사람들을 위한 변화를 목표로 하는 E. K. 베일리 선교회를 설립하였다. 저서로는 『목수, 레바이』『Preaching in Black and White』 등이 있으며, 자신이 세운 콩코드 미셔너리 침례교회를 담임하다 2003년 10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소천하였다.

책속으로
삭개오의 눈앞에 나타난 것은 당장 페인트칠을 해야 하는, 수리를 하지 않으면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허름한 판잣집이었습니다. 하지만 삭개오 사전에 동정이나 자비 같은 것은 없었지요.
그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수첩 속 이름 옆에 찍힌 체납이라는 도장뿐이었으니까요.
_ 본문 16~17쪽

“미안하오, 선생. 하지만 난 이 집 주인을 찾고 있소. 눈 먼 남자 말이오.”
“내가 이 집의 주인입니다.”
“아니오.” 삭개오가 대답했습니다.
“난 30일 전에도 여기 왔단 말이오. 그리고 내가 이 집에서 만났던 남자는 눈 먼 남자였소.”
“내가 바로 그 사람입니다. 앞을 보지 못했었죠.”
_ 본문 48~49쪽

“난 구름처럼 몰려든 사람들 사이를 뚫고 앞으로 나갔어요.
가까이 다가갔을 때, 나는 최대한 손을 뻗어 그 분 옷자락에 겨우 손을 댈 수 있었죠.
그리고 옷깃에 닿는 그 순간, 내 몸에서 12년 동안 흐르던 피가 곧바로 멈춰버린 거예요!
몸만 치유된 게 아니라, 영혼까지 완전해졌죠.
내 믿음이 부족했는데도, 예수님께서는 그걸 충분하게 만드신 거예요.”
_ 본문 64~65쪽

예수님께선 한 번도 장례식에 참석하신 적이 없다는 것도 아실 테... 펼처보기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Copyright ⓒ 2001 기독북. All Rights Reserved E-MAIL : pcline26@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411-90-72059. 사업장주소: 목포시 산정동 1755-13 기독북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0446호
전화 061-272-5121